170722 방배동 상가주택_3대 7명이 따로 또 같이

 

 

방배_상가주택 

 상가주택은 두가지 지점에서 만나야 합니다. 주인; 거주자를 위한 주거공간과 안정적인 임대사업을 위한 상공간.

당연한 것 같지만 서로 다른지점에 있기 때문에 다르게 읽고 해석해야 합니다. 예를 들어 간결한 어휘로 직설적으로 표현하는 상공간과 달리 주거는 은유적이고 복잡합니다. 



 

 전체 컨셉을 잡고, 각 공간을 깊게 풀어 봅니다. 그리고 다시 서로의 얼개를 맞추어 봅니다. 한쪽에 치우치지 않도록 조화를 생각하며 플러스(+)와 마이너스(-)부분을 맞추어 보며 전체를 관통하는 어휘를 바탕으로 엎치락 뒷치락하며 설계를 반복합니다.

 

 지금도 풀고 있는 주거부분을 이야기 합니다. (꽤 오랫동안 주거부분에 집중하고 있다. 사실 3대, 7명이 거주하는 주거를 풀기란 여간 쉽지 않다. 서로간의 온도차도 있고, 지금보다 5년후, 10년후를 더 고민해야 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

 

 


 

 37명이 따로 또 같이 살기 위한 주거부분 이야기 (4층, 5층, 다락)

 

부모님은 주거내부의 계단을 오르내림에 있어 힘드시지 않도록 건물의 엘리베이터가 오르는 4층 부분에 거주하실 수 있도록 계획합니다.

노부부 만의 독립적인 공간이 필요하신 부분을 배려하여 어머님의 생활공간은 주방과 다용도실을 함께 쓰실수 있도록 계획하고, 아버님은 서재와 작은 응접실이 있는 공간을 함께 쓰실 수 있도록 계획합니다.

두 분의 독립적인 4층의 공간은 현관과 주거내부의 계단을 중심으로 나뉘고 모입니다. 따로 또 같이 쓰실 수 있는 중심공간의 역할이 되어질거라 생각합니다. 

 

 

4.5층의 공용공간인 거실은 스킵플로어로 계획하여 3대를 직·간접적으로 분리하고 연결합니다.

3대를 가장 크게 엮어줄 공간이며, 때로는 서로를 분리해줄 공간입니다.

TV와 장난감, 집안의 놀이들이 있는 공간에서 부모님과  부부내외, 세 아이들은 선택적으로 함께 합니다 

 

 

 

세명의 아이들과 부모님의 구심점 역할을 할 두 부부는 5층인 중심공간에 위치합니다.

5층의 넓은 공용공간은 두 부부의 침실과 연계하여 집안의 대·소사를 함께 치러 나갈수 있도록 주방과 거실이 합쳐진 공간으로 계획합니다. 

 

 

 

세명의 아이들에게는 다락방에 각자의 공간을 줍니다.

이 집안에 가장 활동적인 세대로 집안에 활력소 역할을 할 친구들입니다.

다락에 각자의 침실과 공부방을 주어 아이들에게 사생활을 지켜주고 아이들이 꿈과 함께 자랄 수 있도록 꿈꾸는 다락방이 되어지기를 바랍니다.

 

틔움건축

 

 


 

 

 그렇게 꼭 밤을 새야하는지 모르겠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12시부터 대안이 나오기 시작한다.

 

 1명의 아이디어보다는 3명의 이야기가 중요하다. 그만큼 걸러지고, 단단해 진다.

 

 

 


댓글(0)

Designed by CMSFactory.NET